웹게임 0
아이템

9630 다주택 장관' 8명 중 1명만 집 팔았다 [5]

  • 주소복사
  • 추천 1
  • 비추 1
20
dksklsagdska (14.34.YG.220)
Minerals : 122,333 / Level :
DATE : 2018-01-11 20:51:28 / READ : 687
신고

'다주택 장관' 8명 중 1명만 집 팔았다

입력 2018.01.11. 20:41 
 
 
<iframe allowfullscreen="" class="player_iframe" dmcf-mid="oONdijhd87" dmcf-mtype="video/videofarm/owner" dmcf-poster-mid="oTQuBxs1MT" frameborder="0" height="370" poster="https://t1.daumcdn.net/news/201801/11/Channela/20180111204141791perb.jpg" scrolling="no" src="http://kakaotv.daum.net/embed/player/cliplink/v41ccCyJOCLexO4rxxWJFFx@my?service=daum_news" width="658" style="display: block; margin: 0px auto 19px; position: absolute; top: 0px; left: 0px; width: 658px; height: 370px">
 
'실제로 사는 집 아니면 4월 전에는 다 파시라'... 8.2 부동산 대책을 내놓으면서 작년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했던 말인데요. 

6개월이 지난 지금 다주택 장관들은, 어떻게 했을까요? 채널A가 점검해 본 결과, 지금까지 집을 판 장관은 1명이었습니다. 

홍유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상곤 교육부 장관이 소유하고 있는 서울 대치동의 한 아파트입니다. 

김 장관은 이 곳 외에 경기도 분당에도 전용면적 134제곱미터 짜리 아파트 등, 집 2채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홍유라 기자] 
"김 장관이 소유한, 강남의 이 아파트는 최근 6개월간 시세가 큰 폭으로 올랐는데요. 전용면적 95제곱미터 한 채가 20억원이 넘는다는 게, 주변 부동산 업계 설명입니다." 

[인근 부동산업자] 
"17억 5천만 원 했던 게 12월 기준 21억이니까, 평균 한 달에 7천만원 정도씩 가격이 올랐단 거죠." 

유영민 과학기술부 장관도, 잠실에 전용면적 146제곱미터 아파트와, 경기도 양평에 배우자 명의의 집 등 2채를 갖고 있습니다. 

특히 잠실의 아파트는, 인근 재건축 단지의 영향으로 가격이 꾸준히 올랐습니다. 

[인근 부동산업자] 
"5천만 원 내지 1억 원은 올랐어요. 층수 낮은 건 5천만 원" 

부동산 대책을 주도하고 있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집이 두 채입니다. 

경기도 일산에 있는 아파트 외에, 연천에도 배우자가 주로 사용하는 배우자의 단독주택이 있습니다. 

[인근 주민] 
"(장관이) 어떻게 여길 와 바빠 죽겠는데. 남편분이 주말에 왔다 갔다 하고." 

8.2 대책 이후 다주택 장관 8명의 주택 보유 상황을 점검한 결과, 작년 9월 집을 한 채 판 김영록 장관을 제외한 나머지 7명은 아무 변동이 없었습니다. 

임대를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며, 노모 부양과 배우자 작업실 용도, 퇴직 후 사용 계획 등
IP : 14.34.YG.220
다주택, 뱅샐
다주택, 대출 가능할까? 금융사별 나의 예상 금리와 한도를 확인해보세요!
banksalad.com
전화세무상담 전문 TAX24
세무경험풍부 전문세무사 빠른전화상담, 다주택, 명쾌한답변
www.acc24.net
G마켓 시계추천
쇼핑을 바꾸는 쇼핑! G마켓 스마일클럽 15%+15%, 콘서트 티켓 증정! G마켓
www.gmarket.co.kr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여론조사 관련 게시물 등록시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공직선거법 위반) (26) YGOSU48962018.03.21비추 22
9978기타봄이온다 평양공연 경비 15.8억, 남북협력기금서 지원 (14)100004522018.04.20추천 1
9977정보文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주한미군 철수 조건 제시하지 않았다”(속보) (8) jytofore4832018.04.20비추 4
9976기타대선 결정타  安=MB아바타' 드루킹 작품 (78) dksklsagdska68202018.04.20추천 38
9971정보트럼프 종전선언 ㄷㄷㄷ (34) 나다이씹새끼야40002018.04.18추천 2
9970정보트럼프 종전 발언 (8)코코밥11082018.04.18비추 3
9969정보[매경이 만난 사람] 佛출신 세계적 석학 기 소르망 단독 인터뷰 (2) Gordon Ramsay2262018.04.18-
9967정보'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 (43)1000097142018.04.15추천 16
9966기타"회사원 절반 월급 200만원 이하, 상위 1%는 2천만원" (75)카와이107462018.04.16추천 7
9964정보文 정부 역설, 구직자 쏟아져 17년來 최악 실업률 (63)1000072382018.04.18추천 18
9963기타中 미세먼지 총력전, 韓 허송세월. 5년뒤 역전? (2)1000014752018.04.09비추 1
9962기타삼성증권 사태, 가상화폐만도 못한 주식거래 시스템 카와이8302018.04.08추천 1
9961기타전해철, '이재명 부인 계정 의혹' 트위터 경기도선관위에 고발카와이5882018.04.08-
9960기타“X발 이따위 문제를…” 공시 출제자 맹비난한 한국사 강사 (영상) (99) 카와이166272018.04.08추천 25
9957기타靑, 리설주 '여사'로 호칭키로…남북정상회담 대비100004902018.04.07추천 2
9956기타남성들은 스스로 약자라서 페미니즘을 거부한다?^^ (1) 녹는구나9182018.04.05추천 1
9955기타술 취한 여성 돕다 집단폭행 당한 남성 (13)카와이65832018.04.05추천 17
9954기타"박근혜 선고 생중계 예정대로"..법원, 가처분 신청 각하카와이3532018.04.05추천 1
9953기타쌀 26%↑ 빵 6%↑먹거리 비상 (9)1000015892018.04.04추천 1
9952기타국내 은행 임직원·영업점포 감소 추이 (7) 슈바인수타이거★9032018.04.02추천 1
9951기타3월 수출 6.1% 증가 슈바인수타이거★4302018.04.02추천 1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 많은 글

    조회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