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9479 '이완용'이 찬성한 역사교과서 국정화?…황당한 여론조작 [8]

  • 주소복사
  • 추천 8
  • 비추 0
42
태풍vs허리케인 (121.164.YG.97)
Minerals : 86,700 / Level : 마왕
DATE : 2017-10-12 07:49:21 / READ : 862
신고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5&aid=0000575760&date=

20171011&type=2&rankingSeq=8&rankingSectionId=102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 역사 교과서 추진에 대한 반대여론이 거세게 일자 정부가 찬반 의견을 수렴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역사 교과서에 반대한다고 의견서를 낸 사람이 32만 명, 찬성은 15만 명 정도였는데 당시 제출된 찬성 의견서들을 보면

조직적인 여론조작이 의심됩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역사 교과서 국정화 의견 수렴과정에서 제출된 찬성 의견서입니다.

작성자가 이완용, 주소는 조선총독부로 돼 있고 전화번호는 경술국치일로 적어놨습니다.

또 다른 찬성의견서는 박근혜·박정희가 작성한 것으로 돼 있고 주소도 청와대로 적혀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욕설을 써놓기도 했고, 성명 대신 엉뚱한 말로 찬성 의견을 표시한 것도 많았습니다.

교육부가 문서 보관실에 있는 찬반 의견서 103상자 가운데 26상자를 꺼내 확인해봤습니다.

2만 8천 여장 가운데 형식 요건을 제대로 갖춘 찬성의견서는 4천 374건에 불과했습니다.

그마저도 1천 613명은 같은 주소로 적혀 있습니다. 어딘가 가봤더니 국정화를 찬성하는 시민단체 주소였습니다.

 

특히 의견접수 마지막 날 교육부 고위간부가 직원들에게 찬성의견서 상자가 도착할 것이니 대기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와 조직적인 개입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고석규 위원장/역사 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위원회 : 그런 일을 (고위간부가) 개인적인 차원에서 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고,

뭔가 상부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들었습니다.]

 

국정화 진상조사위는 이런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예산 확보의 정당성과 대리집필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이승열) 노유진 기자(knowu@sbs.co.kr)




 

IP : 121.164.YG.97
교과서의 대명사! 비상교과서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대한민국 교육전문기업, 과목별 학년별 쉽고 풍성한 학습자료
www.visang.com/book/
2학기 초등 예복습 밀크T
할로윈 이벤트 참여 시, 10일 학습권 전원 무료증정 & 달콤한 선물 선착순 증정
www.milkt.co.kr
역사체험학교 또래팀 모집
교과서 교과서, 역사, 박물관 또래팀 운영, 20년 전통의 한국역사문화학교
koreaschool.or.kr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아임웹에서 웹 개발자(경력무관) 채용을 진행합니다. (82) YGOSU76022017.09.19추천 5
9480기타다빈치가 500년 전 그린 예수 초상화 경매에…1100억원 예상 (6) 슈바인수타이거★18392017.10.15추천 3
9479기타'이완용'이 찬성한 역사교과서 국정화?…황당한 여론조작 (8)태풍vs허리케인8622017.10.12추천 8
9478기타[단독] 법안 발의 대가 금품 로비 정황 한의사협회 수사와꾸대장철구3622017.10.11비추 2
9477기타[단독] MB 장남 북경 다스 등기원본 공개 (15) 7792017.10.10추천 11
9476정보국정원-십알단 윤 목사 통화 확인…'검은 돈'도 입금 (2) try54yjghgh3312017.10.10추천 6
9472정보!!!페미니즘 교사 단체 해산!!! (3) 쿤후다10542017.10.10추천 4
9471정보주일대사관 7월 "붉은 불개미 출현" 경고…정부 부처 '묵살' 100005212017.10.10-
9470정보헌법재판소 휘장 30년만에 한글로 변경..'憲' → '헌법' (1) 슈바인수타이거★5562017.10.09추천 6
9469정보추미애 "국가가 토지 소유해 경제 선순환 구조 만들어야" (11) 슈바인수타이거★5602017.10.09추천 2
9467정보이명박 국정원, DJ 서거 후 노벨상 '취소 청원 모의' 정황 사정당국 포착 (3)운영자˙5162017.10.08추천 5
9466정보신혜원씨, "최순실 태블릿 PC는 제것" (25) 1000029252017.10.08추천 12
9465정보공중서 540t 규모 폭발,(현장 낙하 영상) "중국에 소행성 낙하…히로시마 원폭 33배" (12) 듬바듬바49762017.10.06비추 6
9463정보중지된 북한 개성공단 근황 (39) aaabbbccc156942017.10.03추천 25
9462기타정권 바뀌자 '제2 통진당' 부활 움직임. 10월 15일 민중당 출범 (36)1000052232017.09.29추천 19
9461기타[뉴스탐색] 삼성역 '노출심한 日 10대소녀 캐릭터' 스크린광고 논란 (13) 카와이30462017.09.28추천 5
9456정보철원서 일병 총탄에 머리 맞아 사망…밥킹10782017.09.27추천 1
9454기타‘그것이 알고싶다’ 은밀하게 꼼꼼하게···여론조작 꿈꾸는 각하의 비밀부대  (4) 무상천마14822017.09.24추천 9
9453정보리용호 유엔 연설 다시보기 날이궂은도시9652017.09.24-
9451정보국민 10명 중 6명, 800만弗 대북지원 ‘반대 (140) 1000059312017.09.21추천 24
9449기타통일부  북한 기술경제인 양성예산 지원  (55)안녕하센연57102017.09.20추천 37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 많은 글

    조회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

게시판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