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1
아이템

9479 '이완용'이 찬성한 역사교과서 국정화?…황당한 여론조작 [10]

  • 주소복사
  • 추천 8
  • 비추 0
48
태풍vs허리케인 (121.164.YG.97)
Minerals : 1,065,320 / Level : 총수
DATE : 2017-10-12 07:49:21 / READ : 1471
신고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5&aid=0000575760&date=

20171011&type=2&rankingSeq=8&rankingSectionId=102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 역사 교과서 추진에 대한 반대여론이 거세게 일자 정부가 찬반 의견을 수렴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역사 교과서에 반대한다고 의견서를 낸 사람이 32만 명, 찬성은 15만 명 정도였는데 당시 제출된 찬성 의견서들을 보면

조직적인 여론조작이 의심됩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역사 교과서 국정화 의견 수렴과정에서 제출된 찬성 의견서입니다.

작성자가 이완용, 주소는 조선총독부로 돼 있고 전화번호는 경술국치일로 적어놨습니다.

또 다른 찬성의견서는 박근혜·박정희가 작성한 것으로 돼 있고 주소도 청와대로 적혀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욕설을 써놓기도 했고, 성명 대신 엉뚱한 말로 찬성 의견을 표시한 것도 많았습니다.

교육부가 문서 보관실에 있는 찬반 의견서 103상자 가운데 26상자를 꺼내 확인해봤습니다.

2만 8천 여장 가운데 형식 요건을 제대로 갖춘 찬성의견서는 4천 374건에 불과했습니다.

그마저도 1천 613명은 같은 주소로 적혀 있습니다. 어딘가 가봤더니 국정화를 찬성하는 시민단체 주소였습니다.

 

특히 의견접수 마지막 날 교육부 고위간부가 직원들에게 찬성의견서 상자가 도착할 것이니 대기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와 조직적인 개입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고석규 위원장/역사 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위원회 : 그런 일을 (고위간부가) 개인적인 차원에서 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고,

뭔가 상부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들었습니다.]

 

국정화 진상조사위는 이런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예산 확보의 정당성과 대리집필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이승열) 노유진 기자(knowu@sbs.co.kr)




 

IP : 121.164.YG.97
상도뉴스터디학원 역사 김태현
초중고 한국사 내신/수능 및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비, 대학생,취준생,성인반 모집
blog.naver.com/sdnewstudy
여심저격룩 티모아스
여심저격 데일리룩 트렌디 패션의 완성 키가작아도OK 몸매커버OK NO.1 티모아스
www.tmoas.com
훈남룩 데일리룩 남자옷 케브
최대 50% 할인! 스토어찜 톡톡친구 할인 쿠폰 증정! 빠른 배송!
smartstore.naver.com/kev

NoSubjectNameReadDateVote
9793기타[종합]文대통령, 러시아 출신 선수단 격려…북미대화 지렛대 주목 (3) 유쾌상쾌2992018.02.20추천 1
9792기타[일문일답]박원순 "82년생 김지영 문제 해결할 대책 마련" (1) 유쾌상쾌2402018.02.20추천 1
9791기타‘특혜 응원’ 박영선 이번엔 ‘공짜 패딩’ 논란 유쾌상쾌1692018.02.20추천 1
9790기타[단독]버거세트 1만원 육박…롯데리아·맥도날드·KFC·맘스터치 "죄다 가격인상"(종합) (7) 유쾌상쾌5342018.02.20-
9789스포츠노선영 차별 주장과 ‘이상화 임원’은 누구?…전명규 빙상연맹 부회장 (1) 유쾌상쾌1812018.02.20추천 1
9788기타"女팀추월 김보름·박지우 국대 자격 박탈"···靑 국민청원 20만 육박 (2) 유쾌상쾌1992018.02.20-
9787기타'김보름 설화' 일파만파, 빙상연맹 이어 후원업체까지 피폭 (1) 유쾌상쾌1662018.02.20-
9784기타[단독] 페리아니 회장 "박영선 누군지도 몰라…안내 안 했다" (14) 유쾌상쾌39712018.02.19추천 19
9783기타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1) 유쾌상쾌2762018.02.19추천 2
9782기타미일 평창리셉션 '지각' 참석…美펜스, 北김영남과 조우 피해(종합) (1) 유쾌상쾌942018.02.19추천 1
9781기타펜스 美 부통령 "전략적 인내 끝났다"…北과 다른 동선 요구 (2) 유쾌상쾌1752018.02.19추천 1
9780기타경찰, 인공기 불태운 보수단체 회원들 수사 착수 (23) 유쾌상쾌1752018.02.19추천 2
9779기타트럼프, 24년 만에 국회연설… 국회 밖에선 불타는 성조기 유쾌상쾌912018.02.19-
9778기타IMF 경고…韓 최저임금 추가인상 신중해야 (35) 유쾌상쾌51782018.02.19추천 25
9777기타"머리 써라" 막말 논란…대한체육회 '머리 안 숙인' 해명 (26) 유쾌상쾌56132018.02.18추천 19
9776기타버거세트도 설렁탕도 샌드위치도 죄다 1만원…천정부지 치솟는 외식물가 (1) 유쾌상쾌4012018.02.18추천 1
9774기타美수출길 막히나..철강업계 '패닉' 유쾌상쾌2112018.02.18-
9773기타철강업계 "232조 수입규제안, 미국에 수출하지 말라는 것" (1) 유쾌상쾌1852018.02.18추천 1
9772기타보유세·가상화폐 민원 빗발…"욕은 하지 말아줬으면…" 유쾌상쾌1602018.02.18-
9771기타"너무 빨리 팔았어"..집값이 뛰니 우울해지는 이들 (1) 유쾌상쾌2712018.02.18-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 많은 글

    조회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

게시판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