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5266 예대 화장실

  • 주소복사
  • 추천 1
  • 비추 0
15
오르가슴 (27.113.YG.114)
Minerals : 67,545 / Level : 제왕
DATE : 2018-01-10 15:46:58 / READ : 1511
신고

저는 모 대학교 2학년 재학 중인 학생으로 미술을 전공하고 있습니다.

작년 초 새내기 시절에 겪은 일입니다.
저희 학교는 예대가 타과 건물에 비해서 많이 낡고 심지어 멀리 떨어져 있었습니다. 게다가 공동작업실마저도 예대에서 좀 떨어진데다 가는 길은 포장조차 되지 않은 자갈길입니다.

공동작업실, 즉 실습동은 거대한 컨테이너에 가까운 건물입니다.
모두가 불만을 토로 했지만, 신설 건물이 완공되지 않은 탓에 내년을 기약하며 그곳에서 실기수업도, 과제도 해결했습니다.

하지만 화장실만은 여전히 불만의 대상이었습니다.
멀리 떨어지지 않은 위치에 있지만, 워낙 분위기가 을씨년스러워서 낮에도 사람들이 좀처럼 가까이 가지 않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사실 분위기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졸업생부터 가까운 선배들, 동기들도 귀신을 목격했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밤에는 조금 그렇더라도, 낮에는 아무런 거리낌 없이 사용 했습니다. 사실 귀신보다 학점이 더 무서운 법이죠.

그날도 누구보다 더 나은 과제를 내겠다는 열정으로 거의 이틀을 철야한 끝에 만족할 만한 작품을 완성했습니다. 작업 정리하고 손을 씻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사실 한밤중이라 조금 신경 쓰이기도 했지만, 손에 묻은 물감이 좀처럼 지워지지 않아서 그 을씨년스러운 화장실에 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얼마나 그곳에서 시간을 소요했는지는 잘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다만 손을 씻던 도중에 검고, 가녀린 손이, 제 왼쪽 시야에 들어 왔습니다. 마치 제 시선을 확인이라도 하듯 제 눈앞에서 손이 흔들흔들 거리고 있었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지친마음에 "아 뭐야, 정말." 하고 그 손길을 뿌리쳤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화장실엔 저 혼자였습니다. 인기척같은건 없었습니다. 깜짝 놀랐지만 피곤한 탓이라 헛것이 보이겠거니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니 그런 생각을 하는 찰나,
똑똑히 기억합니다.

목덜미부터, 제 어깨로. 손등까지 어루만지는 그 차가운 손길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소름이 돋아서 수돗물조차 잠그지 못한 채로 화장실을 나와서, 그대로 실습동으로 돌아왔습니다.

저는 누군가 장난친 거라 생각했지만, 그 날 불이 커져있던 곳은 예대 실습동 밖에 없었습니다. 바로 옆방인 연극영화과 역시 아무도 없었습니다. 바로 옆 건물인 음대 실습동의 불이 꺼져있는 걸 화장실에 가기 전에 제 눈으로 확인했고 야간작업 신청한 학생도 없었다고 합니다.

그 화장실에는 얽힌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그 화장실 부근에 큰 나무가 있었는데, 그 나무 밑에서 야심한 시각에 한 여대생이 불미스러운 사고를 당하고 그 자리에서 목을 맸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라, 그 이후에 화장실이 생기고, 화장실에 갔던 사람 중 귀신을 목격한 사람이 속출하자, 그 나무를 베어버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귀신의 출몰 빈도가 더욱더 높아졌다고 합니다.

지금은 그 실습동을 철거하고 전 리모델링된 예대 건물에서 수업을 받고 있습니다. 신설건물은 과 사정상 쓰지 못하고 다른 과에게 양도하게 되었지만, 지금도 예대 건물 화장실 창밖을 보면, 아직도 실습동 너머로 그 화장실이 보이곤 합니다. 왠지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처럼 보이는 건 기분 탓이 아닐는지.

[투고] 카나이님


(합본) 회사에서 사용할 창고장소를 찾다가... http://japjam.net/976626

IP : 27.113.YG.114
클래식 전문 콘체르토아카이브
클래식 오케스트라 입시곡 협주곡 전문 MR 최상의 리얼리티 사운드 맞춤형 MR
www.concertoarchives.com
한솔기프트 & 블루투스추천
Best특가 답례기념품, 행사단체선물, 학교, 관공서 블루투스추천, 30%할인
www.hansolgift.co.kr
블루투스추천 에이투
7g, 저렴한 블루투스추천,영국칩셋고음질, 이어팁,파우치 무료제공
storefarm.naver.com/atwofarm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공포영화 리뷰 공지&목록★ (5)루나519102015.01.07추천 5
공지사항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삭제 및 차단 기준 안내 (36) YGOSU4210542017.02.03추천 31
5278혐주의) 주민들에게 뭇매 처형 갸샛기12311:54:00-
5277공원에서 찍힌 목을 맨 남자의 영혼 김올앙4082018.01.22비추 1
5276이해를 해야 비로소 무서워지는 이야기 (1)오르가슴6762018.01.20추천 1
5275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샴미쿠엘3732018.01.17-
5274만나서 꽁으로 떡치기까지는..로빈쿠르소3832018.01.16-
5269이무기를 연상하게하는 신기한 생명체 너날몰라10482018.01.13비추 1
5267면접장에서 귀신 본 썰 (10)오르가슴36402018.01.11추천 1
5266예대 화장실오르가슴15112018.01.10추천 1
5265서울특별시 도봉구 창동역 4호선 노원역에서 창동역으로 가는 지하철에서 겪은일 (1)권앙숙10042018.01.10추천 1
5260혹시 예전에 `고스트`라는 호러/심령사진/공포 커뮤니티 알고 있는분??? (5)정크랫원챔5792018.01.09추천 1
5259실화) 디씨 공갤에 나타난 '마귀굴' 1 (18) 오르가슴118842018.01.09추천 3
5258신비) 나사에서 보내온 한장에 4.3gb 짜리 사진 (5) 갸샛기19702018.01.09비추 1
5257혐오) 목줄안한 개들에게 공격받는 아이 (1) YogurTroll17812018.01.09비추 1
5256제주도 심령사진.jpg (23) 오르가슴163702018.01.07추천 14
5255만나서 꽁으로 떡치기까지는..오리콘4542018.01.07-
5253(극혐) 어제 닭발을 드신분이나ㅍ오늘 드실분은 보지마세요! 닭발의 충격적인 진실 (5) 너날몰라18592018.01.06비추 4
5248이누키 카나코의 명작 공포스러운 바퀴벌레들의 집 대태9472018.01.05비추 2
5247내 생에 최고로 미스터리한 심령사진 (5) 오르가슴20722018.01.05추천 3
5245(혐주의) 한 블로거의 벌레 꼬치 시식후기.jpg (39) 카와이162612018.01.04추천 22
5236흔히 퍼져있는 귀신에 대한 짧은 속설들 (31) 오르가슴146162017.12.28추천 14
글쓰기

공포/미스테리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

게시판 관리자

  • YGOSU

    로그인 12209회